Wednesday, May 22, 2024
Daily Story

부모로부터 배우는 자녀

90views

옛날 어느 곳에 효심이 아주 두터운 부부가 있었습니다.

어느날 부부가 모두 일을 하러 들로 나가고, 늙은 할머니가 혼자 집을 보게 되었습니다.

할머니는 심심하기도 하고, 무슨 일이든 거들어야 할 것 같은 생각이 들어 호박 넝쿨 구덩이에 거름을 주고자 했으나 눈이 어두운 터라, 그만 막 짜다 놓은 참기름 단지를 거름으로 잘못 알고 호박 넝쿨 구덩이에 붓고 말았습니다.

마침 밖에 놀러 나갔다 막 돌아온 어린 손녀가 이 광경을 보고 깜짝 놀랬습니다.

손녀는 이 사실을 할머니에게 말씀을 드리면 놀라실 것 같아서 모른체 하고, 얼마 후 집에 돌아온 엄마에게 말했습니다.

“엄마! 할머니께서 참기름을 오줌인줄 아시고, 호박넝쿨 구덩이에 부으셨어요!”

“뭐야? 그래, 할머니도 아시니?”

“아니요, 말씀드리면 놀라실 것 같아서 아무 말씀도 드리지 않았어요”

“오냐, 참 잘했다. 할머니께서 아시면 얼마나 놀라시겠니?”

어머니는 딸의 행동이 너무나 기특해서 딸을 등에 업고 뜰을 돌며 칭찬을 했습니다.

조금후, 남편이 돌아와 그 광경을 보고, 이상하게 여겨 물었습니다. “아니, 여보! 다 큰 아이를 업고, 웬 수선이요?”

“글세, 이 아이가 얼마나 기특한지 알아요?”

그리고는 자초지종을 이야기 하며 말했습니다. “당신은 아무것도 모르는체 하셔야 되요”

이 말을 들은 남편은 갑자기 땅에 엎드려, 아내에게 절을 했습니다.

“여보, 내절 받으시오! 내 어머님을 그처럼 받드니 어찌 내가 절을 하지 않을 수 있겠소!”

자신이 부모님에게 효도하고, 순종하면 내 자녀들이 나에게 효도하며 순종합니다.

자녀들은 자라면서 자연스럽게 부모님을 보고 배우게 됩니다.

그러므로 집안에 녹아있는 좋은 정서가 자녀들의 인격 형성에 지대한 영향을 끼치게 됩니다.

Leave a Response